모처럼 월차휴가를 내고 평일날 다녀온 수목원이다.
차도 안막히고 사람도 안막히고 내 마음도 막힘없는 하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