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불꼬불 대관령 같은 길을 운전하며 산넘고 물건너 스위스에 입성했다..
작은 검문소 하나가 보였는데.. 지나쳐서야 이곳이 국경임을 알았다..
역쉬 스위스로 넘어가니 호수며 강이며 땟깔부터 다르다!

난 스위스가 너무 좋아~~

DSC04458.jpg DSC04460.jpg DSC04461.jpg DSC04462.jpg DSC04463.jpg DSC04464.jpg DSC04471.jpg DSC04473.jpg DSC04474.jpg DSC04476.jpg DSC04478.jpg DSC04480.jpg DSC04481.jpg DSC04482.jpg DSC04483.jpg DSC04484.jpg DSC04486.jpg DSC04492.jpg DSC0450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