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나선 새벽출사
짧지만 가파른 산행이었지만 맑은 하늘과 뽀얀 안개속에 떠오르는 해가 참 감격스럽고 아름답다.
너무 오래만의 산행이어서인지 다리가 좀 후들거렸다는게 좀 흠이랄까...ㅋ

혼자 다니는 여행이 또 다시 즐거워진다..
DSC00689.jpg DSC00680.jpg DSC00668.jpg DSC00652.jpg DSC00634.jpg DSC00572.jpg DSC00569.jpg DSC00566.jpg DSC0055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