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남의 그 고통의 여운때문에 진짜 힘들었었는데 사진은 참 많다. 
이제와서 보니 아주 의심스러운 나의 체력이구나 ㅋㅋ
저녁 노을이 가장 아름답게 지는 그때쯤 파리의 루브르 주위를 돌아다녔다.

DSC03501.jpg


DSC03502.jpg


DSC03504.jpg


DSC03506.jpg


DSC03509.jpg


DSC03510.jpg


DSC03511.jpg


DSC03514.jpg


DSC03516.jpg


DSC03518.jpg


DSC03520.jpg


DSC03521.jpg


DSC03523.jpg


DSC03525.jpg


DSC03526.jpg


DSC0352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