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하면 떠오르는 그 에펠탑인데, 이미 바닦난 체력때문에 그냥 바라만 보다 왔다..
늘어져 있는 줄을 보며 포기라는 단어가 이리 쉽게 나올수 있다는 현실을 깨달았다. -_-;

DSC03532.jpg


DSC03533.jpg


DSC03534.jpg


DSC03538.jpg


DSC03539.jpg


DSC03545.jpg


DSC03549.jpg


DSC0355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