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서 한 두세시간을 달려 도착한 디종 이라는 작은 도시
우리나라보다는 서양의 관광객들이 많이 보이는 프랑스 요리로 유명한 도시
조용하고 아기자기한 아주 이쁜 도시였다.

제대로 비싼 코스 한번 먹어는 봤는데
그.. 치즈 그... 윽....웩......이런 치즈는 정말... 으..... 외국애들이 청국장 싫어하는 이유랑 같은 걸까나 +_+


DSC03620.jpg


DSC03625.jpg


DSC03627.jpg


DSC03634.jpg


DSC03637.jpg


DSC03642.jpg


DSC03644.jpg


DSC03645.jpg


DSC03646.jpg


DSC03647.jpg


DSC03649.jpg


DSC03650.jpg


DSC03651.jpg


DSC03658.jpg


DSC03659.jpg


DSC03662.jpg


DSC03664.jpg


DSC03670.jpg


DSC03672.jpg


DSC03674.jpg


DSC03677.jpg


DSC03678.jpg


DSC03679.jpg


DSC03680.jpg


DSC03682.jpg


DSC03683.jpg


DSC03686.jpg


DSC03687.jpg


DSC03688.jpg


DSC03704.jpg


DSC03709.jpg


DSC03713.jpg


DSC0373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