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겨울사이 인사동을 찾았다.
매서운 바람이 몸을 움추려 들게 하지만 하늘만큼은 그 어느날보다 맑고 푸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