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이 없었는지 전나무 숲은 공사중이어서 9월 한달간은 들어가 볼 수가 없었다.
뭐.. 전나무 숲길은 전에도 몇번 왔었으니 아쉬움은 크진 않았지만
공사중인 숲길을 멀리서 보니 조금은 씁슬한 맘이 든다.

오대산에는 여러번 왔었지만 비로봉정상까지의 산행은 이번이 첨이었다.
늘 어정쩡한 시간과 피곤을 핑계로 오르지 못한 정상을 이번만은 꼭 올라가보리라 맘을 먹었다.
한시간을 넘게 오르니 드디어 파란 하늘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