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에서의 맑고 상큼한 새벽을 맞이한 후
 바다를 보러 간다.

가는길 여기저기에서
 가을 하늘의 맑음을 느낄 수 있다.

가다서다를 몇번이나 반복한 끝에 바다를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