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일출을 보니 참으로 가슴 뿌듯하니..
여행의 보람을 느낀다..

오늘의 목표는 창녕 우포늪
사진으로만 늘 접해봤는데 어떨지..
해떨어질때쯤 가서 찍고 자고 일어나서 새벽사진을 찍을 요량으로 출발했다.
사실 우포는 생각보다 별로 일 수 있다 라는 생각으로 가긴 했지만..
정말로 큰 감동은 없었다.
기억나는건 수많은 벌레들과의 싸움뿐 -_-


일출을 보고나서 우포로 가는길은 태백산을 넘어서 가야 하는 길이다.
굽이굽이 태백 고개를 넘어 정상즈음에서 아침을 먹었다..
정상을 오르는 길에도 몇번이고 차를 세우고 안개가 자욱한 모습을 찍었다.

Image0103.jpg


Image0104.jpg


Image0105.jpg

Image0106.jpg


Image0107.jpg


Image0109.jpg


Image0110.jpg


Image0111.jpg


Image0113.jpg


Image0114.jpg


Image0115.jpg


Image0118.jpg